• 메인
  • 뉴스
  • 응시자의 소셜 미디어는 온라인 캠페인 뉴스 소스로서 웹 사이트와 이메일을 능가합니다.

응시자의 소셜 미디어는 온라인 캠페인 뉴스 소스로서 웹 사이트와 이메일을 능가합니다.

디지털 뉴스 시대에 대통령 후보와 그들의 캠페인은 대중을위한 뉴스와 정보의 직접적인 소스 역할을하는 더 큰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. 퓨 리서치 센터는 지난 5 번의 대통령주기 동안 이러한 진화를 연구했으며 올해 후보의 소셜 미디어 게시물이 뉴스 소스로서 웹 사이트와 이메일을 능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
2016 년 6 월 7 일부터 7 월 5 일까지 실시 된 새로운 퓨 리서치 센터 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약 1/4 (24 %)이 힐러리 클린턴 또는 도널드 트럼프 캠페인의 소셜 미디어 게시물을 선거를 따라 잡는 방법으로 사용합니다. 이는 후보자의 캠페인 웹 사이트 (10 %) 또는 이메일 (9 %)에 의존하는 부분을 초과합니다. 전체적으로 미국인 10 명 중 3 명은 선거 관련 뉴스를 위해이 세 가지 온라인 소스 중 하나 이상에서 선거 뉴스를받습니다.

또한 후보자의 웹 사이트와 뉴스 이메일에 의존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Twitter, Facebook 또는 기타 플랫폼에서 정보를 얻기 위해 후보자의 소셜 미디어 게시물을 참조합니다. 후보자의 웹 사이트에서 뉴스를받는 사람의 약 2/3 (63 %)와 후보자 이메일을 보는 동일한 비율 (68 %)도 후보자의 소셜 미디어 게시물을 찾습니다.


개별적으로 클린턴과 트럼프 캠페인의 온라인 도달 범위는 거의 동일합니다. 미국인의 거의 같은 부분이 각 캠페인의 소셜 미디어 피드 (각각 17 %)와 캠페인 웹 사이트 (클린턴의 경우 7 %, 트럼프의 경우 6 %)에 의존합니다. 클린턴 캠페인 (7 %)이 트럼프 캠페인 (3 %)보다 다소 더 많은 부분을 이메일로 보냈지 만 그 수치는 둘 다 상당히 낮습니다.

각 후보의 지지자들은 선호하는 후보의 소셜 미디어에 의지 할 가능성이 더 높지만 데이터는 또한 정치적 교차 수분을 보여줍니다. 등록 된 유권자 중 트럼프 지지자 10 명 중 1 명은 클린턴의 소셜 미디어 게시물을 봅니다. 이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13 %와 비슷합니다. 또한 등록 된 유권자들이반대후보자의 소셜 미디어 피드는 그들이 자신에게 의지하는 비율과 거의 비슷합니다.선호후보자의 웹 사이트 또는 이메일 : 클린턴 지지자 10 명 중 1 명 (11 %)이 그녀의 웹 사이트를 사용하고 같은 비율이 그녀의 이메일을 사용합니다. 트럼프 지지자의 10 %는 그의 웹 사이트를, 6 %는 그의 이메일을 사용합니다. 상대 후보의 웹 사이트와 이메일을 보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.

젊은 성인은 캠페인의 소셜 미디어 활동의 잠재 고객으로 돋보입니다. 모든 연령대가 이메일이나 웹 사이트보다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에 더 많이 의존하지만, 청년들이 가장 많이 사용합니다. 18 ~ 29 세의 거의 10 분의 4 (37 %)가 후보자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사용하는 반면, 30 ~ 49 세의 28 %, 50 ~ 64 세의 19 %, 65 세의 11 %에 비해 +. 그 차이가 그다지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젊은 성인들도 후보 웹 사이트로 전환 할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.